CCTV ‘눈’ 역할만 하나요? 이제는 듣고 말하고 반응하는 CCTV가 선택 아닌 필수 : 한화테크윈 - 대한민국 CCTV No.1

CCTV ‘눈’ 역할만 하나요? 이제는 듣고 말하고 반응하는 CCTV가 선택 아닌 필수

2019.02.25 0
CCTV ‘눈’ 역할만 하나요?
이제는 듣고 말하고 반응하는 CCTV가 선택 아닌 필수

CCTV ‘눈’ 역할만 하나요? 이제는 듣고 말하고 반응하는 CCTV가 선택 아닌 필수
최근 범죄 예방 및 국민 안전 보호를 위해 CCTV(보안 카메라)가 지속적으로 확대 설치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에 따르면, 올해 국내 보안 카메라 설치 대수는 약 1,000만 대에 이를 전망. 그러나 많은 카메라를 효율적으로 모니터링 하기는 어려워 종종 사고 상황의 조기 감지를 놓치고는 한다.
이에 최근에는 보안 카메라에 AI 기술을 접목해 이상 음원 감지 시 이를 분석, 관리자에게 즉각 이상상황에 대한 알람을 보내는 등 선제적으로 반응하는 제품이 개발돼 업계 관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먼저 음원 분석 기능이 탑재된 보안 카메라는 총포음이나 유리창 깨짐, 비명, 폭발음 등을 감지할 수 있어 이상음 발생 시 관리자에게 즉각 알림을 전송한다. 이를 통해 사건사고에 조기 대응이 가능해지고, 관리 효율성이 대폭 향상돼, 아파트 엘리베이터는 물론 귀갓길 안심지역 및 우범지역 모니터링 등에 적극 활용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총기 사고나 폭발물을 통한 테러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해외 지역에서도 이러한 카메라는 유용하게 활용된다.
또한 음원 송출 기능을 탑재한 보안 카메라는 제품자체에 내장된 마이크를 통해 최대 5개의 음원을 녹음하거나 별도의 음원을 관리자가 카메라에 저장할 수 있어 특정 이벤트 발생 시 자동으로 스피커를 통해 알람 또는 경고 방송을 송출한다. 때문에 쓰레기 무단투기 상습 지역에 설치하면 불법 투기율을 감소시키는데 효과적이고 기타 응급 또는 위급 상황 시 적시에 알림 방송을 송출해 대형 사고로 이어지는 것을 조금이라도 막을 수 있다.
국내 영상보안 시장 점유율 1위 기업인 한화테크윈은 이 같은 음원 분석 및 송출 기능을 자사의 와이즈넷 엑스 시리즈(Wisenet X)와 엑스 플러스(X Plus) 시리즈에 적용해 지능형 영상보안 솔루션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이들 시리즈에는 한화테크윈이 자체 개발한 칩셋 ‘와이즈넷’이 적용되어 있어, 선명한 영상은 물론이고 이전보다 빠른 영상처리가 가능해 효율적인 영상보안 시스템을 자랑한다.
한화테크윈 관계자는 “보안 카메라 설치 대수 확대만큼, 이러한 지능형 보안 카메라의 발전은 안전한 사회 조성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이어 “4차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당사는 올해 AI 기능을 탑재한 최신 칩셋 및 카메라를 출시를 계획하고 있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최신 기술 트렌드를 반영한 제품들을 선보이며 영상보안 업계를 선도할 것”이라고 전했다.